보도자료

KGC인삼공사,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시장 진출

2022. 10. 21   조회수 339

KGC인삼공사,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시장 진출

‘케어나우 3.0’ 앱 런칭…분야별 헬스 전문가그룹 참여
2,730만건 빅데이터·임상학적 검증 거친 알고리즘 적용
초개인화 큐레이션으로 헬스케어 시장 선도 목표 


국내 건강기능식품 1위 기업 KGC인삼공사가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사업에 진출한다. 

KGC인삼공사는 맞춤형 건강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케어앱 서비스 '케어나우 3.0'을 런칭했다고 밝혔다.  

'케어나우 3.0'은 빅데이터, 인공지능을 토대로 사용자의 건강검진 데이터, 건강설문, 유전자분석(DTC), 라이프로그 등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은 물론 식이습관 및 운동 가이드까지 제공한다.  

'케어나우 3.0' 개발에는 임상의학 전문가, 국내 1호 인공지능 개발사, 국내 최다 항목의 유전자분석 기관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헬스 전문가 그룹이 참여했다. 

KGC인삼공사는 국내 최고 대학 임상의학연구팀과 함께 사용자의 건강상태를 다각도로 분석할 수 있는 건강설문을 개발해 '케어나우 3.0'에 적용했다. 건강설문은 KCI학술지인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되는 등 임상학적 근거를 인정받았다. (전유민 외. 개인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용 설문지 개발,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2022;22(1)26-39)

또한 미국 국립보건원(NIH),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으로부터 2,730만건의 식품-바이오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질병-대사-식품-영양성분 사이의 연관관계를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큐레이션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주요 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예측하는 AI 예측 솔루션과도 연동하여, 생활습관병과 6대암을 포함한 10개 질환의 4년 내 발병 위험도도 측정한다. 

고객들은 큐레이션 알고리즘으로 도출된 2만 5천원 상당의 건강검진 및 질환별 발병 위험도 분석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 최다 69개 항목의 유전자 분석(DTC)을 런칭 특별 할인가로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밸런스 체크’ 기능을 통해 영양성분의 과부족을 관리할 수 있고, ‘건강상식 OX퀴즈’, ‘한줄 소.확.행’ 이벤트 등에 참여하면 정관장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사용가능한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셀프메디케이션(Self-Medication)' 트렌드가 자리잡고 디지털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식품업계뿐 아니라 제약, 보험, IT 업종 기업들이 앞다퉈 헬스케어 시장진출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2020년 237조 원 규모였던 국내 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2030년 450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KGC인삼공사는 임상학적 검증과 고도화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헬스테크를 앞세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서 초개인화 시대를 연다는 목표다.

KGC인삼공사 홍순기 디지털사업실장은 "지난 120여년간 국민건강을 책임져온 KGC인삼공사의 노하우와 대한민국 대표 헬스전문가들의 전문역량이 결합하여 차별화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며, "향후에도 큐레이션 서비스를 고도화하여 건강솔루션을 다각화하고, 신규 기능성 소재 및 건강기능식품 개발과도 연계하여 헬스케어 시장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