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삼이야기 > 재배이야기

재배이야기 땅을 가리는 식물 '인삼'의 재배과정을 소개합니다.

물소리, 바람소리,
사람발자국 소리를 듣고
자라는 인삼

땅의 기운이 자라는 2년의 시간, 인삼을 보살피는 6년의 시간.
8년의 정성으로 키워 낸 KGC인삼공사의 6년근 홍삼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기록 이전의 역사

    문헌상 인삼이 언제부터 본격적으로 재배되기
    시작했는지 정확한 연대를 파악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인삼 재배의 기원이 고려시대 전남 화순군 동복면의
    야생 인삼으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이는 구전으로
    전해질뿐 확실하지 않습니다.

  • 기록의 역사

    16세기 조선시대 중종 때 주세붕(周世鵬)이 풍기 군수로 부임하면서
    산삼 사종자를 채취, 인삼 재배를 시작하여 보급한 것이 시초라는 설도 있습니다. 우리나라 인삼 부족 현상은 고려시대 말부터 나타나기 시작하였고,
    인삼 교역량의 증가와 민간의 공납 부담 증가로 인한 무분별한 채굴로
    산삼이 희귀해지면서 인삼의 인공 재배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시기에 행한 산삼의 종자나 묘삼을 비밀리에 깊은 산속에 심어
    인공 재배한 산양삼 재배가 인삼 재배의 시초라 추정됩니다.

  • 본격적인 재배의 역사

    오늘날과 같은 인삼의 대량 재배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조선시대
    중기 이후이며, 「정조실록(正祖實錄)」에 성행한 뒤로는 경상도와 원춘도(原春道, 강원도)에서 밀봉하여 올린 것이 대부분 가삼입니다.